고관절 골절 수술 받은 노인, 일상생활 빨리 복귀하려면
    2018-12-17

고관절 골절 수술을 받은 이후 조기에 적극적인 재활치료 및 약물치료를 시작해야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상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교수·임재영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고관절 골절 수술 후 다양한 재활치료의 효과에 대해 메타분석한 연구 결과를 최근 1년간 국제학술지에 총 4편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2017년 발표한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노인 중 15.9%가 낙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을 정도로 낙상은 노년층의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겨울철에는 낙상으로 인한 골절이 더욱 자주 발생하는데, 특히 엉덩이관절을 일컫는 고관절 부위 골절은 골다공증의 유병률이 높은 7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흔히 발생한다. 골절 후 후유증도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균형감각 및 운동능력이 감퇴해 골절이 발생하는 노년층은 수술 후 일상생활로 복귀하기까지 장기적인 후속치료가 동반되며, 회복 과정에서 낙상으로 인한 후속 골절이 발생해 또다시 수술을 하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다. 2차 골절을 예방하기 위한 꾸준한 관리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셈이다.

연구 결과, 고관절 골절 수술을 받은 환자에 대한 근력강화운동, 균형운동, 일상생활동작 운동 및 골다공증 약물치료가 수술 후 환자들의 신체 기능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긍정적인 효과를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이 이상윤 교수는 고관절 수술 후 여러 가지 재활기법에 대한 메타분석 결과 적극적인 재활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수술 후 임상 경과가 월등히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고관절 골절과 같은 노인성 골절은 근력과 균형 감각이 저하돼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2차 골절의 우려가 크다”면서 “적극적인 재활 치료는 추가 골절을 예방하고 일상 활동으로 복귀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